남은 건 이제 사랑 하나
상태바
남은 건 이제 사랑 하나
  • 일간경기
  • 승인 2020.10.0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은 건 이제 사랑 하나
-코로나19 현장을 보며-

                       

                       정형택

 

사랑, 천년을 두고도
그 색깔 고운 옷자락
그대, 서로 나누지 않으면 
하나의 나무와 바위인 것을

나누어, 나누어도 줄지 않는
마음 하나로
눈짓만 주어도
우리 모두 하나인 것을

이 세상 온 세상
옷자락만 펄럭여도
진하게 진하게
흐르는 눈물인 것을

사랑 – 더 이상의 철학은 없다

이제 그 철학의 깊음을 꿰어
온누리 가득가득 풋풋한 가슴으로
모두 함께 열어가야 하리

 

                                                         화가 양경희.
                                                         화가 양경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