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학
상태바
종이학
  • 일간경기
  • 승인 2020.09.24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학
                               

                              박병곤

두 사람 오래도록 함께 걸을 때
서로는 구명줄처럼 간절하다

아장아장 아이로 태어나 
아이처럼 걸어가는 노인이 되어

불안한 걸음걸이
서로 넘어지지 말라고

꼭 잡은 손등위로 하얀 눈이 내리고
주름진 손으로 서로의 체온을 나눈다

한 사람 먼저 갈지 모르면서도 
말없이 나누는 희미한 약속

잘 접은 종이학처럼
언젠가는 함께 하늘로 날아가자고

늙은 웃음이 주름처럼 접힐 때

 

                                    화가 서길호 作.
                                    화가 서길호 作.

 

 

 

 

 

 

 

 

 

박병곤 50년 전북 진안출생, 전북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해군대위전역, 25년 공직퇴임, 수원문학을 통해 문단에 나옴, 시집 '새벽노을' '수원문학인상' 수원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