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도로 서성이는 아이들 본 순간 망설임없이 뛰어들었죠"
상태바
"위험한 도로 서성이는 아이들 본 순간 망설임없이 뛰어들었죠"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8.2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고잔파출소 백종화 순경
6차선 도로 쌍둥이 형제 발견
즉시 하차해 구조 후 112 신고
비번임에도 6차선 도로서 서성이는 쌍둥이형제를 구조한 백종화 순경. 
비번임에도 6차선 도로서 서성이는 쌍둥이형제를 구조한 백종화 순경. 

안산단원경찰서 고잔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한 새내기 경찰관이 비번날 수원시 일대를 자신의 차량으로 운전하던 중 도로를 위험하게 서성이는 쌍둥이 형제를 구조해 인근 파출소에 안전하게 인계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이다.

지난 17일 백종화 순경은 가족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차량을 운전하고 돌아가던 중 아슬아슬하게 왕복 6차선 도로를 서성이는 쌍둥이(6세) 형제 중 1명을 먼저 발견하자마자 차량을 갓길에 세운 뒤 망설임 없이 하차했다. 그리고 아이를 안전하게 인도로 보호조치 부근에 보호자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신속하게 112신고했다.

 그리고 여기서 더 아찔했던 순간이 있었다. 백순경은 순찰차가 도착할 때까지 안전하게 쌍둥이 형제 1명을 보호조치하고 있었는데 건너편 사거리에서 위험하게 무단횡단하는 처음에는 몰랐던 다른 쌍둥이 형제 1명이 더 있었고 이를 추가로 발견해 쌍둥이 형제 모두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백종화 순경은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에 6차로 도로 위를 서성이는 아이를 보고 생각할 틈도 없이 몸이 먼저 차에서 내려 아이를 향해 달려가 아이를 안고 있었. 어린이 교통사고 소식을 들을 때면 안타까웠는데  이번 일로 어린이 교통 안전에 보탬이 돼 뿌듯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