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차르트의 걸작 '마술피리' 수원 착륙
상태바
모차르트의 걸작 '마술피리' 수원 착륙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08.1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오페라단 콘서트 오페라
내달 26일 수원SK아트리움서

세기의 음악 천재 모차르트의 걸작 '마술피리'가 수원에 온다. 

수원문화재단은 다음달 26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서 국립오페라단 콘서트 오페라인 '마술피리'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사진=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은 다음달 26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서 국립오페라단 콘서트 오페라인 '마술피리'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사진=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은 다음달 26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서 국립오페라단 콘서트 오페라인 '마술피리'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립오페라단의 국내 최정상급 출연진이 선사하는 고품격 콘서트 오페라로 기존의‘마술피리’공연과 차별화된 작품성을 선사할 예정이다.

모차르트의 3대 희극 오페라인‘마술피리’는 선과 악의 대립을 아름다운 음악과 해학적인 요소로 표현하여 1791년 초연 이래 현재까지 꾸준히 사랑받고, 많이 연주되는 작품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실제 오페라 무대와 동일하되 연주회 형식의‘콘서트 오페라’로 구성됐으며, 오페라 원작을 충실하게 반영하여 연출, 의상, 분장 연기를 포함한 극형태로 
약 150분의 원작을 90분으로 축약한다. 

또한 노래 중간 삽입된 대사를 한국어를 사용하여 표현함으로써 오페라를 처음 접하는 이들도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공연티켓은 14일 인터파크·수원SK아트리움 홈페이지서 예매할 수 있으며 R석은 4만원 S석은 3만원이다. 

또한 이번 공연은 코로나19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거리두기 좌석제'를 운영하며, 마스크 착용 및 전자명부 작성·발열체크 후 입장이 가능하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문화공감' 지원사업에 선정된 국공립예술단체 우수프로그램으로, 선과 악의 대립을 동화적인 분위기로 고풍스럽게 표현한 모차르트의 오페라 정수를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의 감성으로 함께 나누는 감동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