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의원, 영종 해외입국자 격리시설 폐쇄 결정 이끌어 내
상태바
배준영 의원, 영종 해외입국자 격리시설 폐쇄 결정 이끌어 내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8.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정 해제 통보 이후 최종 철수까지 약20일 가량 소요  
                                         배준영 의원.
                                         배준영 의원.

배준영(미래통합당·인천 중구강화옹진) 국회의원은 11일 인천 해외입국자 격리시설인 영종 로얄엠포리움호텔의 코로나19 격리시설 지정이 해제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배의원은 인천 영종도 내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임시 생활 시설에서 무단 이탈자가 두 차례나 나왔던 것과 관련하여 해당 격리시설의 폐쇄(지정 해제)를 보건복지부에 요구해 왔다.

앞서 지난 5월 보건복지부는 도심지역에 있는 호텔을 해외입국자 격리시설로 지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이탈자가 나오면 철수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최근까지 “해외 입국자 증감 추이와 전체 입소자 현황을 기준으로 임시생활시설 운영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민원으로 인한 시설 지정 취소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지난 6월과 8월 로얄엠포리움호텔에서 연달아 무단이탈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인근 주민들의 불안과 불만이 커졌고, 배 의원은 시설외곽경비 강화 등 재발방지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근방 거주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격리시설 지정 해제를 강력하게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배 의원은 “10만 영종주민들을 비롯한 국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 격리시설로 인한 주민들의 불안을 덜어드리게 되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그동안 불안과 불편함을 감내해주신 주민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