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지지율 1·2위 손 맞잡다
상태바
대선주자 지지율 1·2위 손 맞잡다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7.3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총리로 재직 중에 국정 잘 보필해"
이낙연 "경기도가 국정 앞장서 끌어줘 감사"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와 2위를 달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월 30일 회동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날 두 사람 간의 만남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와 2위를 달리는 와중의 만남이라 언론의 관심이 특히나 컸다.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지사 집무실로 옮겨 배석자 없이 10분간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날 두 사람 간의 만남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와 2위를 달리는 와중의 만남이라 언론의 관심이 특히나 컸다.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지사 집무실로 옮겨 배석자 없이 10분간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청 접견실에서의 회동에서 이 지사는 "총리로 재직 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셨다"며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문 대통령님의 국정을 잘 보필해 국정을 잘 이끌어주셔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먼저 덕담을 건넸다.

이에 이 의원은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가 지사님의 지도 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앞장서 끌어주고 여러 좋은 정책을 제안해주셨다"며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을 포함해 극난 극복에 지자체와 국회가 혼연일체가 됐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이 지사가 "민주당이 지방권력에 이어 국회권력까지 차지해 국민의 기대가 높다"며 "좋은 기회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중차대한 엄중한 시기여서 경륜이 있고 능력이 높으신 이 후보님께서 당에서 큰 역할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거대 여당을 만들었는데 첫걸음이 뒤뚱뒤뚱하는 것 같아서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추진하는 기본소득토지세, 기본주택 등 부동산 정책에 대화의 절반 이상을 할애했고, 이 의원은 "메모좀 하겠다"며 수첩에 받아 적기도 했다.

이 지사가 "3기 신도시에 추진하는 장기임대주택(기본주택)에 당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한 데 대해 이 의원은 "공공주택 공급 확대에 접점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이 지사가 "토론회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겁이 나서 집을 사고 싶은 공포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집(기본주택)을 만들어주는 게 핵심이라고 말하셨는데, 저와 의견이 일치하는 것 같다"고 적극적으로 다가서자 이 의원은 "싱가포르 제도를 참고할만하다"며 "평생주택 개념으로 접근하면 어떤가"라고 공감을 표했다.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지사 집무실로 옮겨 배석자 없이 10분간 비공개 면담도 가졌다.

이 의원은 "정책 얘기도 일부 있었고 다른 좋은 얘기를 주고받았다"면서도 "(당 대표 후보로서 지원을 포함한) 전당대회 얘기를 못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시종일관 덕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지만, 묘한 신경전도 감지됐다.

이 지사가 "총리 재임 시절에 정말 잘 됐던 것 같다. 도지사로 지방행정 경험이 큰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하자 이 의원은 "기간이 짧아서 얼마나 도움이 됐겠습니까마는 없었던 것보다는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대 인구인 경기도 지자체장인 이 지사가 지방행정 경험을 강조하자 전남 지사를 4년가량 한 이 의원이 '기간이 짧았다'고 답한 것이다. 초선인 이 지사는 3년째 도지사로 재직중이다.

양 측은 회동을 어느 쪽에서 먼저 제안했는지를 두고도 뉘앙스가 다소 달랐다.

경기도 측은 전날 "이 후보 측의 요청으로 접견한다"고 공지했으나, 이 의원 측은 "이 지사가 국회 일정이 있다고 해서 '그럼 안 보고 가겠다'고 하니까 이 지사 측이 11시에 도청으로 온다고 해서 만남이 성사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