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한 가운데 선 1인 시위
상태바
장마 한 가운데 선 1인 시위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07.2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가 계속된 27일 수원시청 앞에서 익명을 요구한 한 대학생이 "출입국관리사무소가 코로나19 해외환자들의 유입을 방치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1인시위를 펼쳤다. 이 학생은 "법무부가 도대체 무엇을 하기에 해외유입을 방치하는 것이냐"며 "국민들은 언제까지 해외유입 확진자 때문에 공포를 느껴야 하는가"하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김희열 기자)
장마가 계속된 27일 수원시청 앞에서 익명을 요구한 한 대학생이 "출입국관리사무소가 코로나19 해외환자들의 유입을 방치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1인시위를 펼쳤다. 이 학생은 "법무부가 도대체 무엇을 하기에 해외유입을 방치하는 것이냐"며 "국민들은 언제까지 해외유입 확진자 때문에 공포를 느껴야 하는가"하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김희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