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남동경찰서에서 조사 받던 A수배자 달아나...검거 총력
상태바
인천남동경찰서에서 조사 받던 A수배자 달아나...검거 총력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7.21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과 사무실서 코로나19 검사 후 격리 중 창문으로 도주
인천 남동서, 형사과 방순대원 등 동원해 검거 나서
인천의 일선 경찰서에서 검거된 A수배자가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달아나 경찰이 검거에 나섰다. (사진=인천 남동경찰서)
인천의 일선 경찰서에서 검거된 A수배자가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달아나 경찰이 검거에 나섰다. (사진=인천 남동경찰서)

인천의 일선 경찰서 수사과 사무실에서 체포돼 조사를 받던 A수배자가 달아나 경찰이 검거에 나섰다.

21일 인천 남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남동경찰서 수사과 사이버팀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이던 20대 A 씨가 도주했다.

A수배자인 A 씨는 전날 오후 10시분께 서울 주거지에서 체포됐다.

이날 검거된 A 씨는 남동경찰서 사이버팀 사무실로 연행됐다.

경찰은 A 씨가 진술 과정에서 2~3일간 제주도에 다녀왔다는 말에 코로나19가 의심돼 검사를 받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를 받은 A 씨는 결과에 대비해 사무실에 격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이버팀 사무실에 격리 중이던 A 씨는 이날 오전 5시께 창문을 통해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형사과와 수사과 형사는 물론 방순대원을 동원해 동선 확인에 나서는 등 A 씨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A수배자란 체포영장이 발부된 지명수배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