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그린뉴딜정책 연구 의원모임 출범
상태바
송영길 의원 그린뉴딜정책 연구 의원모임 출범
  • 송홍일 기자
  • 승인 2020.07.1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의원.
                                              송영길 의원.

송영길(민주당·인천계양을)의원은 13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21대 국회 최초로 총 29명의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기후변화와 그린뉴딜정책을 연구하는 의원모임 발족식(연구모임)'을 개최했다.

행사는 1부는 연구모임 발족식, 2부는 ’우리지역 1.5°c 낮추기‘ 워킹그룹 출범식’ 순으로 진행했으며, 코로나 19에 대한 방역 차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송영길 대표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전 지구적 기후위기, 감염병위기, 경제위기, 이 3대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뤄나가기 위해 여야가 힘을 모으는 연구모임을 출범시키게 됐음’을 밝혔다. 특히, 과학자들이 지구에 경고한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고, 또 다른 지구는 없다며(There is No Planet B), 3대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4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김병욱 연구책임의원은 창립선언문 낭독을 통해 ‘우리지역 1.5℃ 낮추기운동’의 일원이 돼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패러다임의 전환을 연구하고 △COP28(2023년, 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 총회) 국내유치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새로운 미래기후 리더십을 형성하며 △기후위기 취약 집단의 불평등 해소를 통해 지속가능한 국가발전에 이바지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서면 축사에서 ‘기후변화와 그린뉴딜 문제는 21대 국회에서 주요하게 논의돼야 할 과제’라며 연구모임이 앞장서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고,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서면을 통해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이 높아질수록 그에 걸맞은 책임 또한 더 요구받게 된다며, 본 연구모임이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는 실천적 주체로서 대한민국 기후 리더십을 선도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면 축사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가치와 국민적 합의를 시작해야 할 때라며, 한국판 뉴딜과 그린뉴딜을 통한 혁신과 대전환으로 대한민국을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만들어 나가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