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에 1만TEU급 컨테이너 선박 입항..22일 화물선 ‘HYUNDAI EARTH호’
상태바
인천신항에 1만TEU급 컨테이너 선박 입항..22일 화물선 ‘HYUNDAI EARTH호’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06.2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는 1TEU급 컨테이너 선박인 ‘HYUNDAI EARTH가 인천신항 SNCT에 입항한다고 21일 밝혔다.

1만TEU급 컨테이너 선박인 'HYUNDAI EARTH호'가 인천신항 SNCT에 입항한다. 사진은 인천항 전경 (사진=연합뉴스)
1만TEU급 컨테이너 선박인 'HYUNDAI EARTH호'가 인천신항 SNCT에 입항한다. 사진은 인천항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번 입항은 지난 1일 인천항 개항 이래 최초로 1TEU급 이상 선박인 ‘HYUNDAI PLUTO입항 후 세 번째다.

미국 서안에서 대형 유통업체 신선화물, 전자상거래 업체 화물, 전기 자동차 등의 화물을 실은 ‘HYUNDAI EARTH22일 오후 4시께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에 접안한다.

화물은 약 2TEU 규모로 인천항에서 모두 처리된다.

이처럼 인천항과 미주 서안을 잇는 PS8(Pacific South 8) 노선에 투입되는 선박이 1TEU급 선박으로 대형화되면서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이끌고 있다.

기존 인천항-미주 서비스에는 8600TEU급 컨테이너 선박 6척이 투입됐다.

하지만 지난 1일 인천항에 HYUNDAI PLUTO호 투입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1TEU급 선박 6척이 투입돼 선대가 재구성될 예정이다.

1TEU급 선박은 인천항 개항 이래 입항한 가장 큰 규모의 선박이다.

HMM()현대상선)‘THE 얼라이언스해운동맹에 가입해 회원사(HMM·ONE·하파그로이드·양밍라인)들과 공동으로 노선을 운항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 HMM이 중남미와 미주 동안 서비스에 활용해온 선박 6척을 미주 서안-인천항 서비스(PS8)에 신규 투입하게 된 것이다.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5월 인천항 미주 서비스 재개 이후 운송기간도 빨라지고 참여 선사도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선박도 대형화되는 등 인천항의 미주 교역 활성화를 위한 여건이 나날이 개선되고 있다""선박이 대형화된 만큼 잠재 고객사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비대면 마케팅을 통해 항차당 물동량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블로그서명

 

 

 

블로그서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