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디지털무역상담실, 화상상담 서비스로 수출길 활짝
상태바
경기도 디지털무역상담실, 화상상담 서비스로 수출길 활짝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6.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수출지원사업 강화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을 새롭게 설치하고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한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Digital Trade Lounge)’을 새롭게 설치해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Digital Trade Lounge)’을 새롭게 설치해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경기도)

 

도는 코로나19로 해외진출이 어려워진 수출기업을 위해 지난 3월 기업현장 체감도 조사를 실시했고, 비대면 해외바이어 상담이 필요하다는 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온라인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게 됐다.

이에 도는 경기글로벌R&DB센터에 8개 부스로 구성된 화상상담장을 설치했다. 또 해외에서도 화상상담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상하이, 뭄바이 등 14개의 경기비즈니스센터(GBC)에 화상 시스템을 마련해 기업과 바이어가 직접 만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수출상담이 가능하게 됐다. 

도는 이날 디지털 무역상담실에서 처음으로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해외 GBC를 통해 섭외된 중국, 태국, 미국, 인도 등 9개 국가에서 해외 바이어들이 화상상담에 참여해 도내 20개 중소기업과 열띤 1:1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을 벌였다.

화상 상담은 도내 중소기업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디지털무역상담실 또는 기업 사무실이나 자택에서 진행할 수 있다. 도는 해외바이어와 화상으로 연결해 주고 중간에 통역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하반기에는 국내기업 800개사와 중국, 인도 등 해외바이어 1900개사를 대상으로 화상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의 화상상담 수요가 증가하면 도내 권역별로 화상 상담장을 늘릴 방침이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새로 마련된 디지털무역상담실이 도내 기업들의 수출 활력에 큰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비접촉 즉 언택트 마케팅이 가능한 분야를 지속 발굴해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