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윤미향, 위안부 할머니 고혈 빨아"
상태바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윤미향, 위안부 할머니 고혈 빨아"
  • 유지남 기자
  • 승인 2020.06.01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대협 존속되선 안돼" 주장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가 1일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의 전신)은 국민들을 상대로 사기를 친 단체에 불과하다"고 강력 비판했다.

양순임 사단법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가운데)이 1일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한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 강화군)
양순임 사단법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가운데)이 1일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한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 강화군)

 

이날 유족회는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서는 정의연에 지원금을 보내면 안된다"며 "국민을 상대로 한 기부금도 모금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유족회는 "정대협과 윤미향은 수십 년 동안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피해자 중심의 단체가 아닌 권력 단체로 살찌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1993년 고노 담화가 발표됐을 때도 고노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차원에서 최초로 위안부할머니들의 실제 생존여부와 생활상태를 조사하기 위해 일본 측 조사단이 한국인 피해자들의 증언을 청취하려 했으나 잘 진행되지 않았다"며 "유족회가 외교부에 확인해보니 정대협이 적극적으로 반대했다. 결국 유족회가 나서서 피해자 증언 청취를 성사시켰고, 그 결과로 일본정부에 의한 첫 사죄발언인 '고노담화'가 탄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족회는 "1995년 아시아 여성기금 즉 민간차원에서 위안부할머니들에 대한 보상안을 제시했을 때도 정대협이 나서서 할머니들의 의중과는 관계없이 반대해 할머니들이 현실적으로 생계차원의 보상조차 받지 못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대협은 이때 자신들의 말을 듣지 않고 돈을 받은 할머니들에게 '괘씸죄'를 적용해 '남산기림터'에 위안부 명단에 해당 할머니의 이름을 빼는 천인공노할 비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 때 한일 양국이 정부차원에서 도출해 낸 '한일위안부 합의'도 일본이 지급한 10억엔 출자로 '화해와 치유재단'을 설립, 위안부 피해 생존자와 사망자 유족에게 치유금 명목의 현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며 "그때도 정대협은 위안부할머니들에게 지원금을 주는 것을 거부하고 '정의기억연대'라는 명칭으로 바꾸면서까지 10억엔 반환과 국민모금으로 대체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유족회는 "결국 정대협의 적극 반대로 화해와 치유 재단도 결국 해산하게 됐다"며 "위안부 합의가 100%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인 할머니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정대협이 외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정대협과 윤미향은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피해주 중심의 단체가 아니라 또 하나의 권력단체를 살 찌우는데 혈안이 됐을 뿐"이라며 "이들은 이번에도 할머니를 위한 최소한의 예의도 다하지 않은 천인공로할 집단으로 전락했다"고 강력 비판했다.

한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전후해 군인, 노무자, 여자근로정신대, 일본군 위안부 등으로 강제로 끌려간 한국인 피해자와 그 유가족들이 1973년 만든 단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