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인천시교육감 "귀가 조치 66개교 재등교 22일 결정"
상태바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귀가 조치 66개교 재등교 22일 결정"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5.2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열린 보좌관 회의 “수업권 보장·구성원 건강 확보 총력”
원격 수업 학생들 교육 차질없이 진행 되도록 지원 당부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21일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과 학교구성원의 건강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보좌관회의에서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과 학교구성원의 건강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인천시교육청)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보좌관회의에서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과 학교구성원의 건강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인천시교육청)

이날 오전에 열린 보좌관 회의에 참석한 도 교육감은 “예방 차원에서 66교에 대한 신속한 귀가조치를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도 교육감은 “어제부터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시작되었지만 인천지역 확진자의 동선이 일부 학생들과 겹칠 수 있거나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 인천시,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방안도 소개했다.

또 학교현장을 좀 더 세밀하게 살피고 대응해 나가고 원격수업으로 전환된 학생들에 대한 교육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도 주문했다.

등교수업 학교는 교직원과 학생 모두 방역 안전수칙을 잘 지키고 철저한 방역도 당부했다.

한편, 도성훈 교육감은 앞선 지난 19일부터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한 상태다.

또한 20일 귀가 조치 후 원격수업으로 전환된 66교의 재 등교 시기는 방역당국의 접촉자 등에 대한 검사결과와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금요일인 22일 오후에 결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