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방역.. 부천시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박차
상태바
일상 속 방역.. 부천시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박차
  • 강성열 기자
  • 승인 2020.05.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밀집장소 현수막 게시 등 시민들의 적극적 동참 유도

부천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상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를 강화한다.

부천시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다중밀집장소에 관련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위해 홍보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사진=부천시)
부천시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다중밀집장소에 관련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위해 홍보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사진=부천시)

생활 속 거리두기는 정부가 지난 6일부터 코로나19 장기 유행에 대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방역체계를 전환하면서 만들어진 수칙이다.

부천시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다중밀집장소에 관련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위해 홍보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동참 현수막은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인 부천시청, 10개 행정복지센터, 중앙공원 및 심곡천 등에 게시하여 홍보 효과를 높였다.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 방역 5대 수칙은 다음과 같다.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 소매로 △매일 2번 이상 환기와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하기 이다.

이선숙 부천시보건소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장기 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생활수칙으로,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일상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