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애인 복지정보 사각지대 해소 주력
상태바
인천시, 장애인 복지정보 사각지대 해소 주력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4.0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서비스 정보 접근성 강화 위해
1만5천155가구에 생활신문 무료 지원

인천시는 지역내 재가장애인에게 장애인복지와 관련된 다양한 정책 안내, 유용한 복지서비스와 생활정보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제작하는 '장애인 생활신문' 을 보급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역내 재가장애인에게 장애인복지와 관련된 다양한 정책 안내, 유용한 복지서비스와 생활정보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제작하는 '장애인 생활신문' 을 보급하고 있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는 지역내 재가장애인에게 장애인복지와 관련된 다양한 정책 안내, 유용한 복지서비스와 생활정보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제작하는 '장애인 생활신문' 을 보급하고 있다. (사진=일간경기DB)

시는 정보접근성이 낮은 장애인이 복지서비스 제공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신청을 못해 각종 복지혜택에서 누락되는 경우가 있어 장애인의 정보접근성 강화를 위해 2000년부터 구독신청 장애인가구 1만5천155가구 대상으로 장애인 생활신문을 무료로 지원해 왔다.

장애인 생활신문 구독 신청대상은 인천시에 등록된 장애인 누구나 신청자에 한해 보급하고 있으며, 세대를 기준으로 1가구에 월2회 정기적으로 신문을 전달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희망하는 장애인가구는 주민등록지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구독이 가능하다.

현재 장애인 생활신문은 모바일 앱인 '미디어생활'을 통해서도 신속·정확한 뉴스와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보다 다양하고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하기 위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출력서비스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뉴스 서비스를 시행 하는 등 정보취약 계층의 웹접근성 향상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신병철 장애인복지과장은 “지역내 장애인 여러분들이 장애인 생활신문을 통해 인천시의 다양한 복지혜택과 각종 행사 정보를 통해 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하시어 여가생활을 즐기시길 바란다.”며 “또한 혼자 일상생활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에게는 유선을 통한 구독신청도 어려울 수 있어 장애인활동지원기관의 협조를 받아 장애인 활동지원사를 통해 구독신청 의사를 대신 전달받아 신문을 확대 보급하여 복지정보에 대한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