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자체 앞다퉈 재난기본소득 동참
상태바
경기도 지자체 앞다퉈 재난기본소득 동참
  • 이재학 기자·한성대 기자·조영욱 기자
  • 승인 2020.03.3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1인당 40만원 지급
연천·양주 곳간 풀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경기도 북부 지자체 3곳이 곳간을 풀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밝혔다. 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사진=포천시)
박윤국 포천시장은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밝혔다. 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사진=포천시)

특히 31일에는 포천시가 1인당 40만원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등 통 큰 지급 방안이 확정됐다. 이외에도 연천군이 20만원, 양주시가 10만원씩을 지급하며 어려운 경제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먼저 포천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민 모두에게 1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은 시의회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달 신청을 받아 5월에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포천시 인구는 현재 14만7천700여 명으로, 포천시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데 590억8천여 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그동안 사용하지 않고 모아둔 예산 512억원을 주재원을 사용하고 일부 예비비를 재원으로 충당하기 때문에 재정 건전성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포천시의 설명이다.

연천군 또한 31일 기준으로 군민 1인당 재난기본소득 2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연천군은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등에게 긴급재난지원금 30억원, 코로나 관련 연천군 일자리 창출에 17억원을 경상비와 취소된 행사비를 삭감해 추경으로 지급 및 운영 할 계획이며, 관련조례 제정이 완료되는 다음달 중순 이후 모든군민에게 재난기본소득 20만원을 지급 하는 것으로 군의회와 협의했다. 소요예산은 약 88억원정도로, 이는 재정안정화기금에서 지출하기로 했다.

양주시도 시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중에 있다. 지급대상은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양주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모든 시민으로 2월말 기준 양주시 인구는 총 22만2천435명이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22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필요한 재원은 재난관리기금과 각종 투자사업, 행사성 경비를 축소·삭감해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