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일번가 지하쇼핑몰 자금 '말썽'
상태바
안양일번가 지하쇼핑몰 자금 '말썽'
  • 정용포 기자
  • 승인 2020.03.2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인회 "집행의혹 불투명"
상인회 "코로나 방역 활용"

안양일번가 지하상가 쇼핑몰이 안양역사 내에 입점해있던 롯데백화점이 철수하면서 그 자리에 들어선 엔터식스쇼핑몰 안양점과의 영업품목 유사점 등과 관련해 지하상가 측이 엔터식스 측으로부터 영업상생 자금 3억원, 공동마케팅 자금 3억원을 각각 수령했는데 이의 분배와 사용출처를 놓고 지하쇼핑몰상인회(이하 ‘상인회’)와 지하상가 대책위원회 측이 첨예하게 대립 돼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 받고 있다. 

안양일번가 지하상가 쇼핑몰이 엔터식스쇼핑몰 안양점과의 영업품목 유사점 등과 관련해 받은 자금에 대해 상인회측과 지하상가 대책위원회 측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다. 사진은 안양 지하상가 (사진=정용포 기자)
안양일번가 지하상가 쇼핑몰이 엔터식스쇼핑몰 안양점과의 영업품목 유사점 등과 관련해 받은 자금에 대해 상인회측과 지하상가 대책위원회 측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다. 사진은 안양 지하상가 (사진=정용포 기자)

 

또한 미소금융으로부터 지원받는 소상공인 무이자 대출건의 집행도 ‘깜깜이’ 집행을, 했다는 의혹도 함께 거론되고 있어 이에 대한 해명도 각기 입장이 달라 그에 대한 명확한 해명도 요구되고 있다. 

29일 안양일번가 지하쇼핑몰 비상대책위원회와 비상인회에 따르면 상인회는 지하쇼핑몰을 대표해 엔터식스 쇼핑몰로부터 두 건의 자금, 6억원을 수령했지만 그 분배에 사용처가 투명하지 않고 뒤늦게 문제제기 후 마지못해 공개 하는 등 불명확한 처리로 일관했다는 내용으로 상인회와 첨예하게 대립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영세소상공인 지원자금 대출과 관련 '깜깜이' 집행의혹에 대해서도 상인회는 일반상인들에게 공개하지 않고 상인회가 쉬쉬하고 있어 그 공개를 철저히 할 것을 상인회 측에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상인회 측 관계자는 “소상공인 지원 대출은 미소금융이 지자체의 보증하에 상인회 측이 수령하고 대출 신청자를 선정 해 대출해 주는 것으로 일반대출 3억5천만원과 17억원의 명절자금인데 이 경우 상인들이 명절기간 자금부족으로 운영이 어려울 경우 이를 해소키 위해 3개월 후 상환하는 단기 금융대출로 저리의 이자를 받고 대출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안양일번가 지하쇼핑몰 상인들은 일반자금은 그동안 일반화돼 공개가 암암리에 되고 있으나 명절자금의 경우 5년6개월 여 동안 전혀 공개되지도 않고 심지어 이러한 제도가 있는지 조차 모르는 상인들이 대다수라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특히 상인회는 이 자금을 일부 상인들에게만 이자를 받고 대출해 줬다. 상인회는 4.5 이상%의 이자를 붙여 상인들에게 대출을 해 준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상인회는 비영리 법인으로 수익사업을 할 수 없도록 돼 있으며 수익사업을 할 경우 수익사업개시신고를 필히 득해야 한다. 그리고 이 경우 이 모든 사항을 회원들에게 공지해야하는 의무도 있어야 한다. 그 수입은 상인들의 공동 수익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엔터식스로부터 받은 6억원의 사용처와 방법 등도 공개치 않고 있다가 일부 상인들의 강력한 항의로 뒤늦게 일부 공개 했으나 아직도 공개하지 않고 있는 부분도 많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상인회원이 아닌 비회원들은 지금도 이에 대한 혜택을 전혀 받고 있지 않아 상대적인 불이익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인들이 수십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기에 상인회 측은 반대하고 있는 비상대책위원회 측 상인들을 상인회 정관에도 없는 사항임에도 제명을 강행해 커다란 물의를 빚고 있다.

이에 대해 상인회 A회장은 “일부회원들의 제명은 정관에는 없으나 상인회의 중지를 모아 상가에 대한 해악을 끼쳤다고 봐 제명을 했다”고 말했다. 

또 6억원에 대한 문제는 “상생자금 3억원은 관리비로 상계 해주고 있고 공동마케팅 3억원은 현재 코로나 방역 차원에서 손세정제 등으로 2천만원을 지출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비회원의 권리에 대한 문제는 한마디도 안하고 있으며 제명자들에 대한 향후 대책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 

이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 B모 위원장은 "이와같은 모든 일은 상인회장인 A회장이 임기 2년에 회장 임기를 8년 동안이나 무투표나 다를 바 없는 방법으로 장기집권해서 생긴 무리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