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지난해 당기순이익 527억원..인천시에 이익배당
상태바
인천도시공사, 지난해 당기순이익 527억원..인천시에 이익배당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3.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연속 흑자경영..5년간 부채 1조 8천억원 감축

인천도시공사가 지난해 당기순이익 527억원을 기록하며  창립 이후 최대 흑자의 경영성과 달성과 더불어 인천시에 26억원의 이익배당을 실현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인천도시공사가 검단신도시 토지분양과 민간 건설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한 성공적 공동주택 분양 등에 힘입어 지난해 당기순이익 527억원을 기록하며  창립 이후 최대 흑자의 경영성과 달성과 더불어 인천시에 26억원의 이익배당을 실현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사진은 검단신도시 일대 전경. (사진=인천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가 검단신도시 토지분양과 민간 건설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한 성공적 공동주택 분양 등에 힘입어 지난해 당기순이익 527억원을 기록하며  창립 이후 최대 흑자의 경영성과 달성과 더불어 인천시에 26억원의 이익배당을 실현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사진은 검단신도시 일대 전경. (사진=인천도시공사)

도시공사는 2014년 흑자 전환 이래로 6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결손금을 청산하고 인천시 배당을 추진해 주주가치 실현과 동시에 지난 5년간 부채 1조 8천억원을 감축하는 등 재정건전성을 크게 강화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8천298억원으로, 광역교통 호재로 아파트분양의 가시적인 성과를 보인 검단신도시 토지분양과 민간 건설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한 성공적 공동주택 분양 등의 결과이다.

사업별 매출액의 주요내역을 살펴보면 검단신도시·영종하늘도시·도화구역 등 용지분양매출이 6천418억원, 영종27단지, 청라19단지, 검단AB14단지 등 주택분양매출 1천625억원과 임대사업수익 86억원, 대행사업매출 169억원이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성과 요인으로 “리스크관리위원회 정기 운영 및 재무구조개선 TFT 등으로 전사목표 이행 여부를 상시 점검하고, 핵심사업 현안들을 해결해왔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도시공사는 이와 같은 재무구조개선과 자본축적을 발판으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도시재생·주거복지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신규 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