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 용인 처인·기흥구서 확진자 3명 추가발생
상태바
[코로나19 비상] 용인 처인·기흥구서 확진자 3명 추가발생
  • 류근상 기자
  • 승인 2020.03.2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확진자와 접촉·미국서 귀국 시민 등..격리병상 요청

용인시민 3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24일 기흥구 구갈동 풍림아파트의 A 씨(36세)와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의 B 씨(37세), 기흥구 중동 대원칸타빌 아파트에 거주하는 C 씨(25세)가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용인시)
용인시는 24일 기흥구 구갈동 풍림아파트의 A 씨(36세)와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의 B 씨(37세), 기흥구 중동 대원칸타빌 아파트에 거주하는 C 씨(25세)가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용인시)

용인시는 24일 기흥구 구갈동 풍림아파트의 A 씨(36세)와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의 B 씨(37세), 기흥구 중동 대원칸타빌 아파트에 거주하는 C 씨(25세)가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1일 평택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평택 확진자와 접촉했고, B 씨는 친구 관계인 A 씨와 연달아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A 씨는 16일부터 기침과 콧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전날 B 씨와 기흥구 신갈동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지난 22일 미국에서 귀국한 C 씨는 16일부터 기침과 콧물, 가래, 인후통 증상이 있어 전날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시는 경기도에 이들을 이송할 국가지정 격리병상 배정을 요청하고 B 씨와 C 씨의 가족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한 뒤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다. A 씨는 혼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을 격리병상으로 이송한 뒤 자택과 주변을 방역소독할 방침이다.

시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범위 내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해 시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알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