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재정 기틀 바로 잡을 것"..염태영 수원시장 시의회 연설
상태바
"내년 재정 기틀 바로 잡을 것"..염태영 수원시장 시의회 연설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9.11.2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020년 수원시 예산편성 화두는 ‘새로 고침’”이라고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제347회 수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에서 “관행처럼 일상이 된 사업과 조직을 새롭게 뜯어고치겠다는 각오로 예산 기조를 새롭게 하고 재정계획을 원점에서 다시 고쳐 쓰겠다”며 “미증유의 재정 위기가 닥칠 내년을 ‘재정 기틀을 처음부터 바로 잡는 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사진=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제347회 수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에서 “관행처럼 일상이 된 사업과 조직을 새롭게 뜯어고치겠다는 각오로 예산 기조를 새롭게 하고 재정계획을 원점에서 다시 고쳐 쓰겠다”며 “미증유의 재정 위기가 닥칠 내년을 ‘재정 기틀을 처음부터 바로 잡는 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경기 부진과 일본 수출 규제 등 예상치 못한 경제환경 변화로 자주 재원인 지방소득세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내년 1월 1일부터 ‘재정안정화 기금’을 설치·가동해 재정위기를 근원부터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각종 사업과 행사·축제, 지방보조금 평가 제도를 전면 개편해 재정 투명성·효율성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며 “아울러 ‘협업 기관 운영 합리화 방안’을 마련해 건전한 재정 운용의 기틀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내년도 지방세 추계액은 올해 2회 추경예산보다 1천723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시는 재정위기를 타개하고, 재정 탄력성을 확보하려 지방채 845억원을 발행하고 공영개발특별회계를 폐지해 158억원을 일반회계에 전입하며 기준재정수요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원시는 민선자치 원년인 1995년 불교부단체 지정된 후 25년 동안 지위를 유지했지만, 부족한 예산을 메우기 위해 내년 보통교부세를 지원받는 교부단체로 전환했다.

염태영 시장은 “내년 ‘수원 특례시 원년’이라는 새 역사를 쓰겠다”며 “특례시 실현에 발맞춰 모든 것을 새로 고치고, 기존 행정 관행을 광역 수준에 맞게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 “내년 수원에서 개최되는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 포럼은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환경 수도’ 등 수원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매우 소중한 기회”라며 “수원의 위상을 높일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