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문화상 수상자 6인 선정
상태바
광주시 문화상 수상자 6인 선정
  • 구학모 기자
  • 승인 2019.11.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금자·정현기·김민서·정순화·박주선·권숙향씨

광주시는 향토문화 발전과 민족문화 향상에 기여한 공적이 큰 시민에게 수여하는 광주시 문화상 수상자 6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문화상 수상자 6인을 선정했다. 왼쪽에서부터 김민서, 박주선, 정순화, 정현기, 최금자, 권숙향씨 <사진=광주시>

시는 4일 광주시 문화상 심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제19회 광주시 문화상' 수상자로 교육 부문 최금자(52·여) 학술 부문 정현기(77) 예술 부문 김민서(68·여) 체육 부문 정순화(48·여) 효도 부문 박주선(53) 지역사회봉사 및 개발부문 권숙향(55·여)씨를 선정했다.

교육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최금자(서울장신대학교 평생교육원 교수)씨는 2017년 8월부터 서울장신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광주치매예방협회 강사 양성교육을 맡아 많은 교육생을 배출하는 등 치매를 예방하는데 기여하고 강사 양성에 따른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학술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정현기(해공연구소 이사장)씨는 연세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교수를 역임했으며 올해 제1회 해공기념주간 행사 및 해공민주평화상 등 해공관련 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하는데 일조했다. 특히 광주시 대표 독립운동가이자 정치지도자인 해공 신익희 선생의 업적을 재조명하는데 큰 공헌을 한 바 있다.

예술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민서(한국예총 광주시지회 부회장)씨는 양로원에서 '어머니' 시 낭송으로 외로움에 처해 계신 어르신들에게 많은 위안을 드리고 있으며 광주시 예총 부회장으로서 2천300여 예술인들이 지역사회에 재능기부를 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로 귀감이 되고 있다.

체육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정순화(탄벌초등학교 테니스코치)씨는 어린학생들에게 관심과 열정으로 내적동기 강화 및 풍부한 경험으로 어린선수들의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도해 2003년부터 전국소년체전 우승 3회·준우승 2회·2번의 3위 입상 등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효도부문 사상자로 선정된 박주선(문형1리 이장)씨는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이장으로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있으며 특히 1991년부터 부모님을 지극 정성으로 섬겨 지역사회에 효를 실천하는 모범이 되고 있다.

지역사회봉사 및 개발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권숙향(지역사회보장협의체 문화분과장)씨는 광주시 문화사각 지대에 있는 장애시설을 방문해 마술쇼·인형극·밴드공연 등 봉사에 앞장서고 있으며 어린이집·유치원 등도 방문해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인형극을 통해 눈 높이에 맞는 양성평등·성폭력 예방 등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시는 매년 교육 등 6개 부문에 대해 문화상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광주시 문화상 수상자는 모두 87명이었다. 수상자에 대한 시상은 오는 16일 제5회 광주시 문화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