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핫스팟 특집기사
시흥시 "청년은 미래를 이끌 대들보, 청년의 목소리 적극 반영"임병택 시장 “다양한 청년 정책 발굴·육성해 적극 지원”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9.08.13 19:23
  • 댓글 0

임병택 시흥시장은 지난 1일 개최한 민선 7기 출범 1주년 기자회견에서 “아무리 화려한 도시를 계획해도 청년의 꿈이 좌절된다면 실패한 도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정책을 통해 미래 시흥의 주역인 청년을 응원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특히 올해는 청년센터 확충과 청년기본소득 지급 등으로 청년의 어깨에 힘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두 정책은 임 시장의 주요 공약이기도 하다.

시흥시는 청년센터 확충과 청ㄴ연기본소득 지급 등으로 미래 시흥의 주역인 청년세대를 적극 지원한다. 사진은 청년스테이션 코리빙랩 <사진=시흥시청>

◇ 남부권 거점 청년 공간 ‘청년스테이션’ 개소

지난달 20일 개소한 시흥시 청년센터(정왕동 1799-4)는 ‘청년스테이션’으로 불리게 됐다. 지난 6월 진행한 명칭 공모에서 청년이 직접 제안한 이름으로, ‘폭주 기관차처럼 바쁘게 달리는 청년에게 간이역 같은 쉼터가 되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시는 지난해까지 이곳을 시민 교육 장소로 활용해왔지만, 더 많은 이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의 고민을 이어왔다. 특히 부족한 청년 공간은 늘 아쉬움으로 남았다. 북부권 ‘경기청년협업마을’과 양축을 이룰 남부권 거점 청년 공간이 필요했다.

시흥시는 2018년 6월 행안부 ‘공공 유휴공간 민간 활용 지원 사업’에 선정되면서 특별교부세 5억 원을 지원받았고, 시민 워크숍과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청년 공간 조성을 위한 리모델링을 시작했다.

새롭게 단장한 청년스테이션은 청년활력공간과 공유주방, 강의실, 회의실을 비롯해 1인 작업실과 졸음 쉼터, 커뮤니티 룸 등의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청년활력공간은 청년의 취·창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도서관과 카페, 갤러리 등으로 활용되고, 공유주방에서는 대규모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다. 커뮤니티 룸에서는 개인 또는 소규모 그룹이 모임을 도모하고, 스튜디오에서는 다양한 실험과 창작이 가능하다. 이미 지난 3월부터 평일 10~22시, 주말 10~17시까지 사전 운영을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500여 명의 청년이 이곳을 다녀갔다.

또한, 청년스테이션이 고용노동부 청년센터로 지정되면서 1억8천만원의 국비도 지원받게 됐다. 4월에는 21명의 청년이 운영위원회를 구성했고, 별도로 청년활력공간 공간운영단도 구성해 청년이 주도하는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 이달부터 ‘사회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직접 지역 문제도 발굴한다. 청년스테이션은 청년일자리 미스매칭, 쓰레기 무단 투기, 열악한 원룸촌 주거 환경 등 지역 실태를 조사하고 개선 방안을 시험해보는 일종의 리빙랩(Living Lab:개방형 실험실)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시흥시는 올해 청년센터 확충과 청년기본소득 지급 등으로 미래 시흥의 주역인 청년세대를 적극 지원한다. 사진은 청년활력공간 공간운영단 회의 <사진=시흥시청>

◇ 정기적인 ‘청년기본소득’ 지급

청년기본소득은 올해부터 시행하는 청년 사회보장정책 중 하나다. 청년에게 정기적인 소득을 지원함으로써 미래를 준비하고 적극적으로 사회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흥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3년 이상 계속 거주한 만 24세 청년을 대상으로 분기별 25만원(연간 최대 100만원)의 시흥화폐 ‘시루’를 지원한다. 1분기에 4,379명에게 지급을 완료했으며, 이달 20일부터 2분기 신청자에게 순차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2분기부터는 더 많은 청년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학업 등을 이유로 일시적인 전출을 하게 된 청년도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이라면 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지난 1분기 지원 대상임에도 신청 기간을 놓쳤거나, 10년 이상 거주하고도 ‘3년 계속 거주’ 요건에 부합하지 않아 제외됐던 청년에게 1분기분을 소급 지원할 계획이다.

시흥시는 이처럼 다양한 청년 정책을 정책의 주인공인 청년과 함께 만들어가고자 청년정책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6월, 30명의 청년이 청년정책협의체 3기를 구성했으며, 청년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는 정책 파트너로 활동 중이다. 청년정책협의체는 2016년 주민 발의로 전국 최초 ‘시흥시 청년 기본 조례’가 제정된 이후 활동을 시작했으며, 청년 학교 운영, 대학생 아르바이트 프로젝트 추진 등 직접 의제를 발굴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앞으로도 물리적인 공간 확대뿐만 아니라 다양한 청년 정책을 발굴·육성해 청년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은 향후 시흥의 미래를 이끌어 갈 대들보로, 청년의 목소리를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젊은 도시, 혁신하는 도시 시흥을 만들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집기사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