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상가건물 10층서 간판 추락..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강풍에 상가건물 10층서 간판 추락..인명피해 없어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8.1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가건물에 설치된 간판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오후 2시 39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상가건물 10층 높이에 설치된 간판이 아래로 추락했다. 이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보행자 신호등이 파손되고, 보향자 출입히 한동안 통제됐다. 사진은 사고현장 모습. <사진=인천 부평소방서>

12일 인천부평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9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상가건물 10층 높이에 설치된 간판이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보행자 신호등이 파손됐고, 한동안 보행자 출입이 통제됐다.

소방관계자는 "강풍으로 인해 간판이 떨어진것으로 추정하고, 건물 관리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