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강풍에 상가건물 10층서 간판 추락..인명피해 없어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8.12 09:33
  • 댓글 0

상가건물에 설치된 간판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오후 2시 39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상가건물 10층 높이에 설치된 간판이 아래로 추락했다. 이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보행자 신호등이 파손되고, 보향자 출입히 한동안 통제됐다. 사진은 사고현장 모습. <사진=인천 부평소방서>

12일 인천부평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9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상가건물 10층 높이에 설치된 간판이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보행자 신호등이 파손됐고, 한동안 보행자 출입이 통제됐다.

소방관계자는 "강풍으로 인해 간판이 떨어진것으로 추정하고, 건물 관리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홍성은 기자  hongssabba@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