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서 달리던 쏘나타 차량 충돌 후 화재... 60대 운전자 만취상태
상태바
인천 강화서 달리던 쏘나타 차량 충돌 후 화재... 60대 운전자 만취상태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8.1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60대 운전자 생명에는 지장없어"

10일 새벽 1시 36분께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창리의 한 도로에서 달리던 쏘나타 차량이 도로 경계석을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새벽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창리의 한 도로에서 달리던 쏘나타 차량이 도로 경계석을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차량에서 불이나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10여 분만에 진화됐다. 쏘나타 운전자 A씨(64)는 차량으로 불이 번지기 전에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사고현장 모습. <사진제공 = 인천강화소방서>

이 사고로 차량에서 불이나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10여 분만에 진화됐다.  쏘나타 운전자 A씨(64)는 차량으로 불이 번지기 전에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자 A씨는 사고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0.250%로 측정됐으며 이 수치는 면허취소에 해당한다.

경찰관계자는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혐의로 검거했으며 A씨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