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국립민속박물관, 인천 사람이 말하는 인천전문가 특강‘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맞이 인천 관련 문화행사 운영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07.10 19:03
  • 댓글 0
인천시는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으로 내달 18일까지 개최하고 있는 ‘메이드Made 인人 인천’ 특별전과 관련하여 인천의 도시 생활 문화를 보다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인천 전문가 특강을 비롯한 문화행사를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사진=인천시청>

‘서울에서 인천을 만나다’

인천시는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으로 내달 18일까지 개최하고 있는 ‘메이드Made 인人 인천’ 특별전과 관련하여 인천의 도시 생활 문화를 보다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인천 전문가 특강을 비롯한 문화행사를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 전문가 특강은 인천의 전문가가 산업도시 인천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으로 12일부터 26일까지 총 3회에 걸쳐 매주 금요일에 열린다.
 
첫번째 ‘시대의 길목, 개항장’에서는 인천에서 나고 자란 문화전문가 유동현 인천광역시립박물관장과 함께 타임머신을 타고 근대 개항기 인천에서 바닷길을 따라 흘러들어온 무수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 ‘모든 것은 역에서 시작되었다’에서는 김상열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전시교육부장과 함께 바다를 중심으로 성장해온 인천이 기차역을 중심으로 100여 년간 변화하는 과정을 인천 사람들의 삶을 통해 들여다보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인천의 산업유산과 공장의 변화’에서는 김현석 인천민속학회 이사와 함께 인천의 산업도시화 과정에서 중구와 동구, 부평구 일대에 남아있는 산업유산과 현재 공장의 문화적 가치를 살펴보게 될 것이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이외에도 인천공단 노동자와 함께하는 음악이 있는 '갤러리 토크'를 운영하여 인천 지역 전문가의 특강과 함께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인천 공단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서울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인천’에 대한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루는 전문가 특강과 문화행사가 개최되어 기쁘다.”라며 “인천 시민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서울에서 인천을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가지게 된 것은 무척이나 의미 있는 일이며,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말했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