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동두천시 '변방의 북소리' 출간'청년독서애호가' 11인의 인터뷰 엮은 책
  • 한성대 기자
  • 승인 2019.04.25 14:13
  • 댓글 0

동두천시 독서애호가 11인의 인터뷰를 엮은 책 '변방의 북소리'가 출간됐다. 지역의 독서문화 활성화를 위하여 동두천생활문화센터 시민기획단과 독립서점 코너스툴, 작은도서관 지혜의 집이 함께 추진한 프로젝트로, 한국출판산업진흥원의‘2018삼삼오오 청년인문실험’사업에 선정되어 만들어진 책이다. 

동두천시 독서애호가 11인의 인터뷰를 엮은 책 '변방의 북소리'가 출간됐다 <사진=동두천시청>>

인터뷰에 참여한 독서애호가들의 연령대는 20대에서 40대 사이로 대부분 청년세대에 속한다. 회사원, 주부, 대학생, 도서관 사서, 직업 군인 등 각양각색의 직업을 가진 이들은 동두천 소재의 동네책방과 도서관, 카페, 집 앞 놀이터, 지하철 1호선 등 여러 장소에서 틈틈이 책을 읽는다. 

독서모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함께 모여 글을 쓴다. 쓴 글을 모아 독립출판으로 책을 펴내기도 한다. 
  
'변방의 북소리'를 기획하고 제작한 김성은·양지윤·이경렬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 인문기획자들이다. 동두천에서 활발하게 펼쳐지는 인문 활동을 알리고, 독서를 통해 다양한 세대와의 소통을 기대하며 책을 썼다고 밝혔다. 책을 매개로 연결된 청년들의 이야기는 문화 소외지역으로만 생각했던 동두천의 미래를 기대감으로 바꾸는 희망을 선사한다. 세 명의 기획자들은 앞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여 책 읽는 도시 동두천을 만들어보겠다는 포부를 내비치기도 했다.

'독서애호가의 책 읽는 방법, 변방에서 책 읽기의 즐거움과 어려움' 등 독서의 희로애락이 가득 담긴 '변방의 북소리'는 100권으로 소량 제작되었다. 동두천 동네책방 코너스툴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한다.

한성대 기자  bigstar700@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한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