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우즈베키스탄 진출안그렌 경제자유구역 위탁 개발...관리운영과 투자유치 전담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21 11:16
  • 댓글 0
인천경제청이 중앙아시아의 심장 우즈베키스탄에 진출한다.
21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현지시간 지난 19일 우즈베키스탄 엑스포센터에서 안그렌 경제자유구역 위탁 개발 및 관리운영, 투자유치를 전담하는 협약서를 체결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왼쪽)과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무역부장관이 협약서에 서명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포럼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다.
합의 각서는 김진용 인천경제청장과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무역부장관이 서명해 발효됐다.
각서에서 양측은 안그렌 경제자유구역의 개발 및 운영과 관리를 인천경제청이 전담하고 전문 인력을 파견키로 했다.
또 현지에 인천경제청 대표 사무소를 설치하고 한국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유치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우즈베키스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환영사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 안그렌 경제자유구역 개발·운영을 인천경제청에 위탁했다”고 천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자유구역의 위탁 운영을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과 상호이익이 더 진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우즈벡 방문기간 중 페르가나州, 나망간州를 방문해 주지사를 포함한 관계자들과 폭넓은 대화를 나누고, 기 체결한 협력 양해각서를 기반으로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을 논의했다.
또한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포럼에서도 연사로 나서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성공적 개발사례를 현지 경제인과 관계자 등에게 설명하고 향후 우즈베키스탄 경제자유구역의 개발에 인천경제청이 적극 참여, 그 간의 경험과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상호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한편 김진용 청장은 내달 초로 예정된 국무총리의 쿠웨이트 순방기간 중 현지를 방문, 쿠웨이트 투자진흥청과 ‘경제자유구역 설립 및 개발에 관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쿠웨이트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대한 노하우 전수 및 상호협력과 교류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중동국가의 경제자유구역 개발의 외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