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상동호수공원 민간위탁 '잡음'
상태바
부천 상동호수공원 민간위탁 '잡음'
  • 강성열 기자
  • 승인 2019.03.2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탁운영 실적 한정…"특정업체 위한 공모안" 반발

연간 수억원대의 막대한 위탁 운영비가 제시된 부천 상동호수공원 민간위탁 공고를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27일 부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월 '부천시 상동 호수공원 관리운영 민간위탁 동의안'을 의회에 상정했고, 동의안이 통과되지 지난 20일 수탁자 모집 공고를 발표했다. 시는 오는 5월 위탁 예정을 계획하고 18만130㎡면적의 상동호수공원 전체 민간위탁 운영자 모집에 나섰다.

공고문에는 신청자격을 '공원(녹지, 생태, 도시농업)프로그램 분야에 전문지식을 갖추고 같은 분야에 프로그램 운영 경험이 있는 법인 단체로서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1년 이상 수탁 운영 실적이 있는 법인, 단체'로 규정했다. 또 '공원이라 함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명칭한 공원'으로 부기를 달면서 사실상 지자체 공원 위 수탁 경험이 없는 업체의 최초 진입은 불허했다.

공고문의 신청자격에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1년 이상 수탁운영 실적이 있는 법인 또는 단체'로 한정해 놨다는 것. 특히 최초 진입조차 불가하게 만든 공고문을 놓고 조경전문가나 업체 측은 특정업체를 위한 맞춤형 위탁 공모 안 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부천지역 한 조경업체 관계자는 "일반 공고로 발표된 공고문을 보면 신청자격, 가산점, 포상실적 등에서 연관성을 뛰어넘어 맞춤형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시 행정을 비난했다. 이어 "조경업체 등이 페이퍼컴퍼니가 많은 게 사실"이라면서 "경기도에 700여개의 조경업체가 있다. 위탁계획이 알려지면서 문의도 많았고 브로커들도 많았다.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국 공모로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관계자는 "공공성을 담보하기 위해 아무한테나 맡길 수 없어 공원 위탁수탁 경험이 있는 업체로 신청자격을 한정했고, 포상실적도 운영 전문성을 검증받았다는 입증과도 같다"고 밝혔다.

한편 상동 호수공원에는 소나무 등 38종 4만여 주의 나무와 야생화 25종 3만5000천본, 호수, 농기구전시장, 생태논, 공원교육 및 체험장 등이 들어서 있는 부천의 최대 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