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지역스포츠
가평군, 경기도 꿈나무 축구대회 개최8일간 초·중·고 3개부로 나눠 진행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9.03.12 14:09
  • 댓글 0

가평군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전국 및 도 단위 체육행사 25개 대회를 유치키로 한 가운데 이달 106개팀 1만여명이 참여하는 경기도 꿈나무 초·중·고 축구대회가 막이 올랐다.

꿈나무 초중고 축구대회가 가평공설운동장과 보조경기장에서 개최된다<사진촬영=신영수 기자>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인 축구 종목으로 전국 최대 규모의 단일대회다. 또 전국종합 체육대회의 선발전을 겸하여 도내 최고의 팀을 선발하게 된다.  

가평종합운동장 및 설악·조종 체육공원 등 4개 구장에서 지난 9일 일제히 개막한 본 대회는 3월말까지 매주 주말 8일간 열린다.  초등부 38개팀, 중등부 36개팀, 고등부 32개팀 등 3개부 106개 팀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꿈나무 축구대회 각 부별 결승전은 네이버에서 중계될 예정이다. 축구대회에 이어 이달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가평일원에서는 대통령기 가평투어 전국도로사이클대회도 진행돼 군민과 함께하는 스포츠마케팅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 첫 전국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군의 위상을 정립하고 하루 행사가 아닌 자연이 어우러진 체류형 대회 유치로 외식·숙박·펜션·관광업소 등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 한해 전국 및 도 단위 체육대회 25개 대회를 유치해 총 3만7000여명의 선수단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9개 대회를 유치하는 등 최근 2년간 50개 가까운 전국대회를 유치해 선수 및 가족 등 6만여 명이 가평을 찾았다.

군은 기존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 테니스장, 축구공원 등이 자리한 가평읍 대곡리 체육단지 일원에 2016년 개관한 다목적 한석봉 체육관을 비롯해 2018년에는 야구장과 국궁장을 완공하면서 각종 체육활동을 한곳에서 즐길 수 있는 종합스포츠타운을 완성해 스포츠메카 고장으로서의 지역 브랜드가치를 향상시켰다.

신영수 기자  sinnyoungsoo@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스포츠면 다른기사 보기
신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