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대대적 조직개편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대대적 조직개편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8.11.1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지원국 폐지·기능 분산

경기도교육청은 민선4기 주요 교육정책의 안정적인 추진과 학생과 현장이 주도하는 미래교육 기반 구축을 위해 2019년 3월 1일자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 3기의 학생 중심, 현장 중심 교육을 넘어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미래사회의 한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미래교육 지원 기능을 대폭 강화하는데 큰 의의가 있다.

도교육청은 민선4기 주요 교육정책의 안정적인 추진 및 학생과 현장이 주도하는 미래교육 기반 구축을 위해 2019년 3월 1일자로 단행할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현행 본청 1실·4국·30과(담당관)·123개 담당을 1실·5국·31과(담당관)·120개 담당(예정)으로 개편된다.

도교육청은 국·과의 규모는 늘지만, 본청의 기능을 슬림화해 일부 인력을 교육지원청으로 재배치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학생안전을 강화하고자 출범한 안전지원국을 없애고 미래교육국을 신설하기로 했다.

미래교육국은 4차산업혁명 등 날로 변화하는 환경에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혁신교육 거버넌스 구축(학교 밖 마을교육 등), 교육과정 연계 체험·독서교육, 미래형 진로 등을 담당하게 된다.

안전지원국 명칭은 사라지지만, 기존 기능을 행정국 학교안정정책과, 교육환경개선과, 교육과정국 학생안전교육과로 나눠 담당하도록 했다.

아울러 지역교육지원청의 학생안전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도교육청 행정관리담당관 관계자는 "안전지원국의 업무가 중복되었다는 등의 의견을 반영해 기능을 효율화하고자 한 것"이라며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교육 환경에 대비하는 틀 안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교육협력국을 설치해 도의회 및 국회, 지자체, 시민사회단체 및 교육단체, 교육공무직원 등 교육협력 기능을 총괄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