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동두천 공여지에 초대형 옥류관 고려"경기도 북한 6개 교류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8.10.07 18:01
  • 댓글 0

경기도와 북한 측이 2010년 5·24조치 이후 중단됐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8년 만에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4∼6일 북한을 방문해 6개 교류협력사업에 합의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7일 "지자체 차원에서 남북교류협력사업을 획기적으로 증진할 것"이라며 "구체적 실천방안에 대한 서면 합의를 위해 이재명 지사가 연내에 방북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양측은 특히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북한 옥류관의 경기도 유치에 공을 들여 눈길을 끈다.

이 평화부지사와 경기도가 밝힌 6개 교류협력사업의 향후 추진 계획을 정리했다.

▲ 경기도에 북한 옥류관 유치 협의 진행 = 이 부지사는 "옥류관 유치는 상호 제안했다"면서 "이번 방북에서 즉석에서 얘기한 것이 아니고 취임 이후 중국에서 북 고위관계자와 몇 차례 만나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북한 옥류관의 규모가 상당히 크다. 바닥면적이 10만평 가까이 차지한다"며 "옥류관 분점 수준이 아닌 만큼 현지인과 현지 식재료가 와야 하고 숙박문제도 있다. 북측이 생각하는 최고 입지는 경기도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할 만큼 '옥류관 남한 1호점' 유치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옥류관 규모가 최소한 3만∼5만평은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것이 제 생각이고 북 고위관계자와도 '처음 할 때는 그 정도로 해야 되지 않겠나' 설왕설래가 있었다"며 "서울에서 1만평 얘기가 나왔는데 서울은 1만평 구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경기도의 경우 동두천 미군 반환 공여지, 간척지, 접경지역 등 후보지가 많다고 이 부지사는 설명했다.

또 경기도에 옥류관이 유치되면 남북 정상이 만난 옥류관의 상징성 등을 고려해 이산가족 상봉 공간을 두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이 부지사는 밝혔다.

이 부지사는 "대규모 현금투자인 만큼 대북경제제재에 포함될 수 있어 합의사항에 남북관계자들이 (추진이 아닌) 협의를 진행하는 것으로 했다"면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 이후 대북경제제재가 완화되면 본격 논의될 것"이라고 했다.

옥류관 유치는 경기도가 맡고 운영은 국내 기업이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이 부지사는 설명했다.

▲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북측 대표단 파견 = 경기도 후원으로 열리며 (사)아태평화교류협회가 제안한 국제학술대회로 고양 킨텍스가 개최장소로 검토되고 있다.

북측이 많은 관심을 두는 대일 항쟁기 당시의 피해 상황 등이 논의될 것으로 이 평화부지사는 예상했다.

이 부지사는 "TV에서 보이는 북측 고위관계자가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11월 15일 전후가 되는 행사 기간 북측 대표단과 이 지사의 방북 시기를 논의할 것이고 연내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북미협상에 따라 시기가 빨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체육·문화·관광 등 상호협력사업 순차적 진행 = 내년에 북한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복싱대회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여하거나 개성-파주 평화마라톤 개최 등의 방안이 있을 수 있다고 이 부지사는 밝혔다.

경기도는 현재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진행 중인 평화통일마라톤대회의 코스를 개성공단으로 연장하고 이를 (가칭)평화국제마라톤대회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농림복합사업·축산업·양묘사업 추진 = 황해도지역 1개 농장을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스마트팜)으로 지정해 경기도가 개선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양묘사업의 경우 경기도가 2008∼2010년 개성시 개풍동에 양묘장을 조성했는데 지난 8월 태풍 '솔릭'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져 이를 우선 복원할 예정이다.

개풍양묘장은 6ha 규모 부지에 온실 양묘 5개동, 노지 양묘 5개 포지 등으로 구성됐다.

▲ 북측의 대일 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에 경기도 공동참여 = 정부 차원의 협력사업에 경기도가 참여하는 부분이라고 이 부지사는 설명했다. 이에 덧붙여 이 부지사는 DMZ에 평화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안했다.

▲ 조류독감 등 초 국경 전염병 예방 등 보건위생 방역사업 추진 = 경기도는 2008∼2011년 강원도, 인천시와 남북 접경지역에 대한 말라리아 공동방역을 했다. 주로 민간에 위탁했는데 경기도가 직접 수행할 계획이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