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시국장 물러나라"
상태바
"인천시 도시국장 물러나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09.13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부영 대기업 특혜조치 취소 촉구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인천시에 부영의 사업 취소를 통보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단체는 또 결재 없이 사업을 연장해준 도시계획국장의 경질도 함께 요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연대)는 13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시는 부영사업 연장을 취소하고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보도자료에서 연대는 “인천시는 지난달 27일 부영에게 송도 대우자동차판매부지 도시개발사업에 대해 다섯 번째 연장하는 특혜를 주고 문제가 되자 취소 대신 대변인을 통해 구두로 부영과 결별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장 과정에서 도시계획국장이 시장에게 보고 없이 연장한 사실도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연대는 또 “현재 인천시는 전임 집행부의 네 번 연장에 이어 다섯 번째 연장을 해줘 추가 특혜를 준 셈으로 이 과정에서 현 집행부의 정책방향과 해당부서의 엇박자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현 집행부가 대기업에 특혜는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이번 부영에게 시간을 벌어준 것은 현 집행부의 말과 달리 사실상 부영에게 특혜를 준 셈이라는 게 연대의 주장이다.

특히 연대는 “현 도시계획국장은 박남춘 시장 취임 후 국장으로 발령된 인사”라며 “해당 부서가 부영 특혜 연장 사업을 그대로 추진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사건에 대해 인천시장이 도시계획국장을 비롯한 주무부서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없다면 송도 부지 부영 사업은 앞으로도 현 집행부의 정책방향과 엇박자가 계속될 것으로 연대는 보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인천시민들은 현 집행부가 전 집행부 시절의 적폐와 단절하고 시민을 위한 행정을 펼칠 것을 기대한다”며 “연대도 송도 대우자동차판매부지가 부영 배불리기가 아니라 시민들을 위한 개발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8월 27일 ‘송도 대우자동차판매(주) 부지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수립(변경) 및 실시계획(변경) 인가’를 고시해 부영에게 주어진 시간이 올해 8월 30일에서 2020년 2월 28일로 1년 6개월이나 연장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