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부사장, 첫 중화권 포트 마케팅 성공적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09.12 11:43
  • 댓글 0
   
▲ 이정행 부사장(왼쪽에서 두 번째) 일행이 양밍라인 선사를 방문해 포트세일즈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4월 취임한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이 대만과 중국 등 중화권 대상 컨테이너선사 대상 포트마케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인천항만공사는 이 부사장이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중국 상하이와 대만지역에서 진행된 포트마케팅에서 중화권 주요 컨테이너 선사 임원진과 화주, 물류기업을 만나 포트마케팅을 펼쳤다고 12일 밝혔다.

이 결과 인트라아시아권역 신규항로 개설과 기존 항로 물동량 확대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 등의 협력을 이끌어 냈다.

중국 상해에서 수도권 소비재를 취급하는 A화주는 남중국에서 산동성으로 내륙운송 후 인천항으로 수출하는 루트에 9월 중으로 테스트 화물을 선적하기로 했다.

B물류기업은 한중카페리를 이용한 e-Commerce 화물유치와 아암물류2단지 e-Commerce 물류단지 개발에 큰 관심을 보여 e-commerce 화물의 인천항 이용 장점과 향후 개발 계획 등에 대해 공유하기로 했다.

또 2020년에 신규 선박이 투입되는 대만국적 선사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신규 선박투입 시점에 인천항 서비스 개설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를 하고 있어 항로 개설에 필요한 관련 자료를 지속적으로 공유키로 했다.

이번 중화권 포트마케팅기간 동안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시설현황 및 개발계획과 인천항 이용의 장점을 홍보하는 한편, 선사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청취해 개선하기로 했다.

특히 선사들이 타 항만 대비 높은 입출항 비용 및 하역 부대비용 등의 개선을 요청함에 따라 선사들의 의견을 관련기관에 전달함과 동시에 경제적이고 이용하기 편리한 인천항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공사는 이번 마케팅을 통해 보다 굳건해진 중화권 선사와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고 항만 서비스 제공 주체로써 인천항 서비스 개선을 통해 시장이 요구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가격 경쟁력을 높여 보다 많은 선박과 화물을 유치하고 이를 다시 다른 선박과 화물을 유치하는데 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이정행 부사장은 “인천항 이용에 대한 고객들의 의견과 요구를 점검하고, 신속히 개선함으로써 지속적인 물동량 창출 기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