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이재명 "불법 고리사채는 악마…뿌리 뽑겠다"특사경 50명 늘려 단속 강화 "나라 망할 때 고리대금 성행"
  • 김삼영 기자
  • 승인 2018.08.19 17:06
  • 댓글 2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내 불법 고금리 사채업체들을 향해 전쟁을 선포했다.

이 지사는 17일 낮 12시 40분부터 1시간여 동안 도청 업무 관련부서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트위터와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불법 고리 사채 근절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나라가 망할 때 생기는 현상 중 대표적인 게 비싼 이자 받아먹고 일하지 않는 고리대금이다"라며 "도내에서 앞으로 불법 사채를 완전히 뿌리 뽑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경기도에서 불법사채업을 하면 망한다는 걸 확실시 보여 줄 것이며, 사람 죽이는 고리 사채를 쓰는 주민을 위해 대책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성남시장 재직 시 불법 사채를 근절시켰던 일화를 소개한 이 지사는 불법 고리 사채 근절을 위해 도 특별사법경찰단 인력을 일단 50명 늘려 단속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불법 행위자에 대해서는 압수수색도 하고 해당 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세무조사도 하며, 세금도 추징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불법 사채 광고 전단을 주워 오면 한 장당 50원 또는 100원을 주고, 불법 사채업자를 검거하거나 수사하는 데 도움을 주는 도민에게도 포상금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노인 일자리 창출 등에도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며 "예산을 15억원 정도 책정해서 몇 개월만 하면 (불법 사채 홍보 전단이) 확 없어질 거 같다"고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불법 고리 사채는 악마"라며 "걸리면 뿌리가 뽑힌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김삼영 기자  ksy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김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