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동부
여주시 송아지 폐사율 '확' 줄었다'초유은행'으로 송아지 질병예방 기여
  • 이보택 기자
  • 승인 2018.07.11 18:57
  • 댓글 0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덕수)에서 송아지의 질병예방과 성장에 도움을 주고 경영비 절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초유은행’이 축산농가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초유’는 소가 새끼를 낳은 후 1~2일간 생산하는 진한 노란색의 우유로, 송아지 설사, 감염증 예방 등에 중요한 면역물질인 면역글로불린(Quantatitive Immunoglobulin)과 비타민 A, 무기질 등이 다량 함유돼 건강한 송아지로 자라는데 꼭 필요하다.

한우는 초유를 비롯한 젖 분비량이 적어 조산이나 어미 소가 수유를 거부할 경우 인위적으로 초유를 공급해야 한다. 또한 송아지는 시간이 지날수록 면역물질 흡수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출생 초기에 초유를 급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한편 젖소의 경우 잉여 초유의 활용도가 낮아 대부분 폐기되는 실정으로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이를 활용해 한우농가에 공급하는 ‘초유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번식우를 사육하고 있는 신종익 농가는 “수유를 거부하는 어미 소와 장애가 있는 송아지가 있어 어려움이 많았는데, 농업기술센터에서 공급받은 초유로 5마리의 송아지를 더 살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여주시농업기술센터는 작년부터 올 6월 말까지 총 1240리터의 저온살균 초유를 무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친환경축산관리실(887-3737)로 문의하면 된다.

이보택 기자  leevott@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부면 다른기사 보기
이보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