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서부
김포시 '꿈앤카페'…장애인 꿈 키우다지적장애인 4명 운영…일자리 창출 계기 마련
  • 박성삼 기자
  • 승인 2018.07.11 18:30
  • 댓글 0

김포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인 '밀알꿈씨'(시설장 박미정)가 9일 사우동 김포아트홀 2층에 '꿈앤카페'를 설치하고 정하영 김포시장을 비롯한 장애인 단체장, 복지 시설장 등을 초청해 개소식을 가졌다.

꿈앤카페는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장애인개발원에서 설치비를 지원받아 운영하는 카페로, 밀알꿈씨에서는 7월부터 4명의 지적장애인이 바리스타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운영에 들어갔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장애인이 자신의 능력과 적성에 맞는 직업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설로 '밀알꿈씨'에서는 이번 '꿈앤카페' 통해 장애인의 사회진출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 걸음 다가가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개소식에는 밀알꿈씨를 이용하는 지적장애인으로 구성 “레인보우 핸드벨팀”팀이 맑고 청아한 핸드벨 공연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레인보우 핸드벨팀은 지난 6월 '경기도 장애인 타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받아 지적장애인의 한계를 극복한 사례로 감동을 더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장애인을 위한 최고의 복지는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장애인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좀 더 나은 장애인복지 발전을 위한 각계각층의 참여를 부탁했다. 

김포시에는 밀알꿈씨를 비롯한 장애인직업재활시설 6개소가 있으며, 110명의 장애인들이 직업훈련과 사회재활 프로그램을 통해 자립을 준비하고 있다.

박성삼 기자  bss2122@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면 다른기사 보기
박성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