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한미 댄싱카니발' 인기폭발
상태바
평택시 '한미 댄싱카니발' 인기폭발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7.0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정 가득 개성 있는 춤 선봬…2000여 명 참석

평택시가 경기도와 함께 6월 29일 시청 앞 광장에서 춤으로 하나 되는 축제 '2018 한미 댄싱카니발'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당선자, 유의동 국회의원, 오명근 경기도의원당선자 등 내빈과 미군 및 가족 100여 명을 포함해 시민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첫 번째를 맞는 한미 댄싱카니발은 치열했던 예심을 통과한 전국의 전문 춤꾼 총 13팀이 참가해 왁킹댄스, 밸리댄스, 비보이, 팝핀 등 열정 가득 개성 있는 춤을 선보였으며, 경연내내 관중들은 무대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또한 이번 행사는 미8군 브라스밴드와 전통무용가 김규미씨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박미경, 김완선, 제이모닝 등 인기가수들의 축하 공연이 이어져 시민들에게 한여름밤 무더위를 잊게 하는 흥겨움을 선사했다.

열띤 경연결과 영광의 1위를 차지한 The Fresh Standard 팀은 총10명으로 구성된퍼포먼스 댄스팀으로 강렬하면서도 절제된 율동으로 street dance를 선보이며 영예의 대상과 함께 300만원의 시상금을 받았다.

행사장을 찾은 석모 주부(평택시 송탄동 거주)는 “이웃들과 함께 큰 기대없이 행사장을 찾았는데 나도 모르게 어깨가 들썩이며 결국 같이 춤을 출정도로 흥겨웠고, 모처럼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렸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평택시국제교류재단 명은희 사무처장은 “이번 행사는 미군과 시민이 함께 하는 문화교류의 장 이었다”며, “앞으로도 굿네이버(Good Neighbor) 프로그램을 내실있게 운영해 시민과 미군이 가까운 이웃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 당일 주한미군사령부가 서울 용산에서 73년만에 평택으로 이전하는 신청사 개청식을 갖고 본격적인 주한미군 평택시대의 개막을 알려 더욱 더 뜻깊은 행사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