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에 수원서 수령 500년 느티나무 부러져
상태바
장맛비에 수원서 수령 500년 느티나무 부러져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8.06.26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화성 축조때 서까래 사용…매년 단오제 지내는 나무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린 26일 경기 수원에서 수령 500년 된 느티나무가 쪼개졌다.

현장 수습에 나선 수원시는 나무 속에 공간이 생긴 데다 장맛비로 나무 윗부분에 하중이 실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께 수원시 영통구 청명고등학교 부근 500년 된 느티나무가 부러졌다.

이 나무는 조선 정조대왕이 수원 화성을 축조할 당시 나뭇가지를 잘라 서까래를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지역 주민들은 이 나무에서 매년 단오제를 지낸다.

사고 전 둘레 4.5m, 높이 33m로, 1982년 10월 보호수로 지정됐다.

나무는 이날 집중된 장맛비를 맞은 뒤 가지가 크게 세 갈래로 쪼개지듯 부러졌다.

수원시 관계자는 "기둥 내부를 들여다보니 큰 구멍이 생겨 있었다"라며 "구멍이 생기면서 기둥이 약해진 데다 오늘 장맛비로 나무 상부에 무게가 실리면서 부러진 게 아닐까 싶다"라고 전했다.

시는 나무뿌리가 살아있는 만큼, 현장을 수습하는 대로 향후 복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