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기부금 횡령한 법인이사 징역형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06.13 16:54
  • 댓글 0

한 사단법인 임원이 기부금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단체 임원직을 미끼로 금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박재성 판사는 사기 및 업무상횡령 혐의로 기소된 환경 관련 모 사단법인 이사 A(63)씨에게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2014년 5월 인천시에 있는 한 회사 운영자로부터 받은 협회 기부금 500만원 가운데 420여 만원을 빼돌려 빚을 갚거나 식비 등으로 쓴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같은 달 한 지인에게 "내가 회장으로 있는 협회에 이사로 올려 주겠다"고 속여 등재 비용 7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았다.

A씨는 올해 2월에는 또 다른 사기죄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판사는 "피고인은 같은 전과가 수차례 있다"면서도 "반성하고 있으며 사기 피해자와는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