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원 안산시장 예비후보, 화랑유원지 추모 공원 조성 입장 밝혀
상태바
박주원 안산시장 예비후보, 화랑유원지 추모 공원 조성 입장 밝혀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8.04.1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바른미래당 안산시장 박주원 예비후보는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추념 메세지와 함께 화랑유원지 추모공원 및 납골당 조성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주원 예비후보는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파란 하늘만 봐도 슬픔에 젖어 든다”며 “이제 안산은 슬픔을 뒤로 하고 침체되어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시 일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다시 일어서려는 안산시민들에게 또다시 세월호의 아픔을 강요하며 지난 2월 안산시는 안산시 도심 한가운데 위치한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공원과 납골당을 조성 방침을 발표했다. 안산시민들의 공론을 통한 합리적 결정이 아닌 안산시의 일방적인 결정에 민·민간 갈등은 더욱 심화되고 있으며, 이를 안타깝게 지켜보는 안산시의 학생들과 시민들은 세월호의 아픔과 슬픔을 다시 되새기고 있는 실정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치권이 정치적으로 세월호를 이용하면 안산시민들의 슬픔과 아픔은 계속된다. 왜 안산시와 민주당은 많은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심 한가운데인 화랑유원지에 추모공원을 조성하려 하는가?”라며 반문했다. 

끝으로 그는 “민주당 소속의 안산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이 일방적·독단적으로 발표한 화랑유원지 세월호 납골당 조성을 당장 철회하고, 더 이상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