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 자동차부품 1차 협력사10곳중 7곳이 한국GM 납품해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8.04.15 18:48
  • 댓글 0
   
▲ 인천 자동차부품 1차협력사의 68%가 한국지엔 거래처이다.

한은 인천본부 "매출 구조 다각화, 기술력 확보 노력해야"

인천지역 자동차부품 1차 협력업체 10곳 중 7곳이 한국지엠(GM) 거래처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 인천본부가 15일 발표한 '인천지역 자동차부품 산업 현황'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직원 수 10명 이상 1·2·3차 자동차부품 제조업체는 총 201개, 전체 종사자 수는 1만1760명으로 집계됐다.

완성차업체에 직접 납품하는 1차 협력업체는 56개이고 이 중 38개(68%)가 한국GM 거래업체였다.

다른 완성차업체와는 거래하지 않고 한국GM에만 부품을 공급하는 1차 협력업체는 19개인데 연간 매출액 500억원 이상 중견기업은 4개에 불과했고 500억원 이하 중소업체가 15개였다.

한은 인천본부는 "인천의 자동차부품 업체들은 한국GM 사태 정상화 이후에도 매출 구조 다각화와 독자적인 기술력 확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지방자치단체도 이들 업체가 전기자동차·자율주행차 등 고부가가치 부품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송홍일 기자  songhong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송홍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