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 본격화남한산성 터널 첫 발파
  • 김삼영 기자
  • 승인 2018.02.13 18:08
  • 댓글 0

한국도로공사는 서울과 세종시를 잇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공사를 위해 12일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남한산성 터널 시점부에서 첫 발파작업을 했다.

남한산성 터널 첫 발파와 함께 지난 2016년 착공된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남한산성 터널은 총연장 8.3㎞로, 서울-양양 고속도로 인제터널(11㎞)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긴 터널이 된다.

특히 터널 굴착공사는 남한산성 도립공원을 통과하는 노선 특성을 반영해 공사 진동을 최소화하고 지하수 오염을 방지하는 등 친환경 공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터널 입구는 남한산성 '지화문'과 '수어장대'를 형상화해 디자인하고 터널 내부는 졸음 방지용 경관 조명, 첨단 환기시설 등 각종 안전시설을 갖추게 된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공사는 지난해 7월 민자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이 전환됐다. 도로공사는 민자사업보다 공사 기간을 1년 6개월 단축한 2024년 6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총사업비 8조1천억원으로 왕복 6차로, 총연장 130.2km 규모로 건설된다.

완공되면 주중에도 만성적 차량정체가 빚어지는 경부·중부고속도로의 혼잡 구간이 60% 정도 감소하고 통행 속도도 10km/h 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삼영 기자  ksy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