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남부
평택시-아주대 병원 유치 위해 업무협약 체결브레인시티 사업부지에 500병상 이상 규모 종합병원 건립 협조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2.12 19:00
  • 댓글 0

평택시, 아주대학교, 평택도시공사, 브레인시티PFV(주)는 12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아주대학교 병원 등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시는 대기업의 투자, 급격한 인구 증가 등 역동적인 도시로 발전하고 있다. 하지만, 경기 남부지역의 상대적으로 빈약한 의료자원 때문에 급격히 늘어나는 의료수요를 충족하지 못해 대학병원 설립에 대한 염원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협약을 맺은 각 기관은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부지 약 2만평에 500병상 이상 규모의 종합병원 등을 건립하는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향후 2년 이내에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이행각서 및 계약 등을 체결할 계획이다.

앞으로 고급 의료진과 첨단의료장비 등을 갖춘 아주대학교 병원이 건립되면 평택시를 비롯한 경기 남부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평택 시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대학병원 유치를 추진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이번 아주대학교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병원 준공까지 차질 없이 진행돼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대학교 의료원장 유희석은 “아주대병원은 1994년 개원해 경기도 최초로 국제의료기관평가위원회 인증을 획득하는 등 국제적인 수준의 종합병원으로, 그간의 병원 운영의 노하우와 고급 의료인력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시민들에게 헌신하는 대학병원을 건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동훈 기자  sd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부면 다른기사 보기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