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중부
[경기이야기] 파주 장단콩웰빙마루 '백지화' 위기
  • 이두 기자
  • 승인 2017.12.07 17:54
  • 댓글 0

파주시 장단콩웰빙마루(이하 웰빙마루) 조성 사업이 최근 백지화 위기에 놓였다. 인근에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324호 수리부엉이를 보호하기 위해 착공 열흘 만에 일시 중단한 채 대책을 마련했으나 한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에서 '부적절'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파주시에 따르면 한강유역환경청은 최근 파주시에 웰빙마루 조성사업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관련, '사업 추진 부적절' 의견을 통보했다. 환경청은 "파주시가 재수립한 서식지 보호 대책은 단기간의 생태조사로 시가 제시한 대안의 불확실성과 사업시행에 따른 지속적인 간섭을 고려하면 사업추진은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파주시는 사업시행자인 ㈜파주장단콩웰빙마루와 함께 법적 대응 검토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이 지난해 한강유역환경청과 협의가 끝난 사업으로 수리부엉이 보호·보전대책을 올해 2차례 마련해 지난 9월 다시 협의를 재요청했다"면서 "환경청이 사업을 중단시키는 것은 행정의 일관성 부재이고 신의 성실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5년부터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사업을 이제 와 환경청이 협의 이견 때문에 중단한다면 비용뿐 아니라 대외 이미지 실추, 행정의 신뢰도 저하 등 유무형의 손해가 상당하다"며 "법적 대응 검토와 함께 사업을 지속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자와 농민단체 등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내년 말까지 도비와 민간투자금 등 총 210억원을 들여 20여 년 동안 빈 땅으로 남아 있던 법흥리 시유지 14만㎡에 다양한 장류를 제조하고 체험할 수 있는 장단콩웰빙마루를 조성할 예정이었다.

이두 기자  ld@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면 다른기사 보기
이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