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한국도자재단, 한·베 수교 25주년 특별전한국 대표 도예가 40명의 작품 88점 선봬
  • 한영민 기자
  • 승인 2017.12.07 11:43
  • 댓글 0

한국도자재단(대표이사 서정걸)이 한·베 수교 25주년을 기념하여 해외 도자 기념사업 일환으로 베트남 하노이의 ‘그랜드 프라자 호텔’에서 6일부터 10일까지 한국도자특별전을 개최한다.

한국도자특별전은 한국 전통 도자예술의 우수성과 가치를 세계에 알리고 한국 도예가의 해외진출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전시는 한국 도자의 전통적인 고유성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작품으로 토기, 청자, 백자, 분청 4가지 장르의 작품들로 작가 40명의 작품 88점으로 구성되었다.

한편 전시와 함께 베트남 도예가와의 공동 워크샵, 베트남 국민과 베트남 거주 한인을 대상으로 한 도자시연 및 도자체험으로 한·베 수교 25주년 기념하여 양국 간의 친교 및 상호교류의 의미를 더한다.

한국도자재단 전성재 문화사업본부장은 개막식에서 “이번 한국도자특별전을 계기로 한국과 베트남의 국민들이 도자문화를 중심으로 서로의 문화와 예술을 이해하고, 더 나아가 양국 간의 교류가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길 기원하며, 수준 높은 전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여주시와 주베트남 대사관, 한국도예협회, 한국문화원, 한인회 및 베트남의 전시 관계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고 밝혔다.

아울러 전시 개막식에는 보홍남 베트남 외교부 차관, 이혁 주베트남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베트남 산업미술대학교, 베트남 문화계 인사와 한국문화원, 한인회, 한국과 베트남의 도예가 등 200여명이 참석하여 도자를 통한 한국과 베트남의 교류를 약속했다.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국제화 도시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한국도자특별전은  6일부터 10일까지 개최된다.

한영민 기자  hym@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한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