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오산시, 한국 근현대사 100년 담았다212억원 투입,미니어처 전시관 조성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11.12 18:29
  • 댓글 0

오산시는 내삼미동 복합안전체험관 부지 옆에 대한민국 근현대사 100년을 조명한 '미니어처 전시관'을 조성키로 했다.

시는 전체 사업비 212억원 가운데 국비 90억원을 지원받아 추진하며, 대지면적 1만1595㎡에 연면적 4100㎡의 2층 규모로 2018년 착공해 2020년 말 개관할 예정이다.

전시관은 오산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조선 시대 정조대왕의 '화성 능행차'를 미니어처로 재현하고, 대한민국 근현대사 100년을 침체·도약·성장기로 나눠 소개한다.

2002년 월드컵과 한류 등 세계로 나가는 대한민국의 모습도 미니어처로 담는다.

전시관 입구와 외부공원에는 빅 스케일 오브제(Big scale object)를 설치해 포토존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근현대사 100년은 단순한 모형제작에서 벗어나 수천 명의 사람과 수 천개의 기차·비행기 등을 첨단 장치로 개별적인 움직임을 갖도록 해 역동적인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보여줄 계획이다.

또 미니어처 제작 교육센터를 조성해 3D 프린터로 가족·연인·애장품 등을 미니어처로 만들어 소장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6일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에 있는 미니어처 전문 제작업체인 걸리버스 게이트(Gulliver’s Gate)사와 업무협약(MOU)을 했다.

시 관계자는 "미니어처 전시관 건립사업은 국내 유사 사례가 없는 선도 사업"이라며 "관련 외국 업체와의 업무협약, 벤치마킹 등을 통해 미니어처 전시관 건립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동훈 기자  sd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