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구리시, 행복하우스 12월 첫 삽 순조LH간 공동시행 오는 2020년 준공 목표
  • 이형실 기자
  • 승인 2017.10.12 18:40
  • 댓글 0

구리시가 지난해 7월 행복주택 지자체 제안 공모사업을 계기로 서민들의 주거안정 복지실현을 위해 수택동 852번지 일원 시유지에 조성예정인 행복주택 건설 사업이 오는 12월 첫 삽을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국토부로부터 구리수택 행복주택 건설사업계획 승인과 더불어 2017년 2월 구리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간 지역개발기본협약, 6월 구리시의회 조건부 원안가결, 7월 LH서울지역본부(본부장 김상엽)와 구리수택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에 관한 건설사업 협약’을 체결하며 행정적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사업 계획을 구체화했다.  

특히 LH와의 협약에서는 5146.8㎡(약1560평)의 사업 부지에 LH는 지하 2층 지상 18층 규모에 61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행복주택 400호 및 지역편의시설, 지하 공영주차장 등을 건설해 공영주차장 200면은 구리시에 기부채납하고, 구리시는 사업 부지를 30년 무상 제공하는 공동시행 방식의 큰 방향에 일괄 합의한바 있다. 

이어 세부적으로는 청년주거복지와 더불어 취업준비생 및 경력단절여성들의 일자리 창출지원을 위한 취업지원센터, 창업공유사무실 등을 포함하는 지역편의시설 설치, 학습관 및 어린이집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커뮤니티 활성화에도 서로 협력키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현재 행복주택 예정부지에 있는 공영주차장 및 견인사업소에 대한 이전대책을 신속히 마무리 한 후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입주계획은 사회초년생 140호, 신혼부부 180호, 노년계층 40호, 취약계층 40호로 100% 구리시민을 우선적으로 모집 공급하기로 했다.

백경현 시장은 “행복주택 복합개발이 우여곡절 끝에 본격 추진됨에 따라 향후 청년임대주택 추진, 역세권개발 등 중장기 도시발전 구상에도 탄력이 붙게 돼 중·장기적으로 구리시를 즐거운 변화, 더 행복한 명품도시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형실 기자  lhs8257@1gna.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이형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