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안양시의원 질문 '오락가락'…"의도가 뭔지"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7.09.28 18:59
  • 댓글 0
편집국 국장대우 정용포

지난 18일 안양시의회 본회의장에서는 조금 어색하고 보기 드문 시정질문과 답변이 이어졌다.

시의회 송모 의원은 시장을 상대한 대집행부 시정질문에서 시 출연기관인 안양문화재단 기간제 직원 채용에 대한 불합리점을 지적하고 시장에게 질의를 했다. 송 의원은 그 직원이 시장의 친인척이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그런데 이날  송 의원은 팩트가 아닌 의혹을 마치 기정사실처럼 인식하게 하는 질의를 했다. 의회 본회의장에서 그것도 소속기관이 아닌 시장을 상대로 마치 어떠한 목적 달성을 위한 듯한 질의를 해 일부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송 의원의 질의 핵심 3가지를 간추리면 서류심사 탈락자가 면접시험에 응시해 합격했고, 거주자 우대를 받았고, 자격미달자를 위한 맞춤형 모집 공고가 나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관련 안양문화재단은 “송 의원이 왜 그런 질문을 했는지 그 의도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송 의원이 제기한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문을 작성해 언론에 공개했다.

먼저 서류심사 탈락자가 면접시험에 응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2010년 육아휴직 대체인력 기간제 근로자 채용은 대표이사(여기서 대표이사란 시장이 아닌 임명한 대표이사를 말함)가  지정한 부서장 3명이 서류, 면접심사를 진행했으며 서류 탈락자가 면접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거주자우대 제도는 2015년 7월 6일 당사자가 근로계약 체결 당시 안양시 만안구로 주민등록이 되어 있다고 했다. 

특히 맞춤형 공개채용에 대한 의혹 부분에 대해서는 송 의원이 맞춤형 채용에 대한 어떤 구체적인 내용도 없이 일방적인 주장을 펴는 것은 재단과 직원들의 명예와 사기를 현저히 떨어뜨리는 것으로 묵과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런 주장은 음해일 뿐이며 재단 흠집내기일 뿐이라고 했다. 이는 비단 어느 누구도 대처할 수 없으며 강력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지난 7월 지방지에 게재된 문화재단 맞춤형 직원채용에 대한 기사를 보고  나름대로 자료를 수집해 시의원 입장에서 질의를 한 것"이라고 말하고 "사실 확인 차원의 의혹을 해소하는 감사 의뢰를 한 것이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송 의원의 주장에 대해 일부 안양시민들은 "왜 송 의원이 이 시점에서 확인되지도 않은 것을 해당 기관장이 엄연히 있는데도 시장을 상대로 그것도 해당 기관에서 부인하는 사실을 가지고 문제 제기를 하는지 그 의도가 대단히 의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그런 자질이 의심되는 사람은 다음 선거에서 퇴출시켜야 한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수첩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