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고양시, 1억대 기부 부부 탄생일산칼국수 대표 김인성·최금연 부부
  • 이승철 기자
  • 승인 2017.08.09 18:38
  • 댓글 0

고양시 첫 부부 아너가 탄생했다. 일산칼국수 대표 김인성, 최금연 부부가 그 주인공. 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8일 시청 타운미팅룸에서 아너 인증패 전달식 및 환담회를 진행했다.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는 2007년 12월부터 시작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 고액(1억 원 이상을 기부했거나 5년 이내 분할 납부를 약정한 경우) 기부자들의 모임이다. 현재 전국에 총 1,600여 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으며 올해 고양시 첫 부부 아너의 가입으로 경기도 전체 15호, 고양시 3호 부부 아너가 탄생했다.

이날 김인성, 최금연 부부에게는 ‘고양시민 복지나눔 1촌맺기’의 일환으로 고양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1촌가게 현판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 인증패가 전달됐다.

최성 고양시장은 직접 인증패를 전달하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 부부 아너께 ‘꽃보다 아름다운 도시 고양시의 104만 시민’을 대신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부부 아너는 “나눔은 기쁨을 주고 그 기쁨은 행복을 준다”며 “나눔이 희망의 불씨가 되어 더 살기 좋은 세상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일산칼국수(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 소재) 대표 김인성, 최금연 부부는 2011년 1월부터 매월 1,600천 원씩, 현재까지 총 131,400천 원을 기부했다. 기부된 기탁금은 고양시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사용되고 있다.

이승철 기자  leesc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면 다른기사 보기
이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