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진해운, 선원 안전교육비 1년에 겨우 54만원
상태바
청해진해운, 선원 안전교육비 1년에 겨우 54만원
  • 일간경기
  • 승인 2014.04.1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의 선사 청해진해운이 지난해 선원들의 안전교육 등 연수비로 지출한 액수가 총 54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청해진해운이 이달 초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선사는 지난해 선원들의 '연수비' 명목으로 총 54만1천원을 지출했다.

    이는 같은 해 광고선전비(2억3천만원)나 접대비(6천60만원)로 쓰인 금액과 비교해 훨씬 적은 액수다.

    청해진해운은 지난해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전환하는 등 재정 상태가 악화한 상황에서 연수비를 크게 줄였다.

    지난 2012년 2억5천만원의 영업이익을 냈던 청해진해운은 지난해 7억8천500만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돌아선 상태다.

    실적에 따라 이 선사의 연수비도 고무줄처럼 늘고 줄었다.

    2011년 5억1천만원의 영업손실을 냈을 당시 연수비는 약 87만원이었다가 2012년 흑자로 전환하자 140만원가량으로 늘었다.

    그러나 올해 다시 적자로 돌아서면서 연수비는 약 54만원으로 급감했다.

    실제 세월호에 탑승했던 선장과 승무원들은 승객의 대피를 돕지 않고 가장 먼저 배 밖으로 탈출해, 청해진해운이 평소 안전교육을 포함한 선원 훈련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가 단독 입수한 탑승자 전체 명단과 생존자 명단을 비교한 결과 세월호 선장 이준석(69)씨를 비롯해 배의 운항을 책임지는 선박직 15명은 전원 생존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